안철수, 대통령실 참여 단톡방 선거운동 의혹에 "책임자 처벌해야"
"다수 당원 분노, 높은 투표율로 드러나…당대표는 3월8일 아닌 3월12일 확정"
2023-03-05 14:40:17 2023-03-05 16:20:32
안철수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언론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5일 대통령실 행정관들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자신에 대한 비방과 김기현 후보 지지가 이뤄지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모두 다 대통령을 욕되게 하는 길”, “헌법과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판하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주의에서 일어나리라고는 거의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사실 (이진복) 정무수석이 전당대회 출마한 후보 보고 ‘아무 말도 하지 말라’고 하셨다”며 “오히려 반대로 대통령실 소속 행정관들이 있는 곳에서 적극적으로 편향된 한 후보에 대해 그런 선거운동을 했던 것이다. 이것은 완전히 정말 이율배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민주주의에서 일어나리라고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정말 대통령을 욕되게 하는 길이다. 대통령을 모시는 분이 그렇게 해서야 되겠나. 반드시 이번에는 명백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들은 확실하게 처벌하고 대한민국 역사상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믿는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안 후보는 전당대회 당원 투표 첫날 투표율이 35%에 육박한 것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계시던 다수 당원의 분노가 높은 투표율로 드러나고 있다”며 “당원들의 속마음이 모인 집단지성이 투표로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당원들의 뜻은 네 가지다. 첫째, 지난 대선 승리는 대통령과 몇몇 사람의 힘만으로 된 게 아니다. 문재인정권의 실정에 반대하는 우리가 모두 힘을 합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둘째, 대통령실과 몇몇 사람이 당과 당원을 존중하지 않고 수직적 관계로 만들려고 한다”며 “당원들이 모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안 후보는 “셋째, 왜 대선에 공이 있는 사람을 적으로 몰아치고 있느냐”라며 “당 외연 확장의 상징들을 적대시하는 것은 정치적인 도의에도 맞지 않을뿐더러 총선 승리에도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또 “넷째, 지금 우리의 절박한 목표는 총선 승리다. 이 일에 가장 적임자를 뽑아야 한다”며 “이런 생각을 하면서 침묵하고 계시던 다수 당원의 분노가 높은 투표율로 드러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듭 말씀드리지만, 국민의힘 당대표는 3월 8일이 아니라 12일에 확정돼야 한다”며 “3월 9일 안철수와 김기현의 양자토론은 반드시 성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