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명품관에 외국인이 다시 돌아왔다
갤러리아백화점 서울명품관 매출 500% 이상 신장
2023-02-07 06:00:00 2023-02-07 06:00:00
갤러리아 명품관 한 매장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선물용 넥타이를 고르고 있다. (사진= 갤러리아백화점)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서울 압구정동 명품관에 외국인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7일 갤러리아백화점에 따르면 최근 6개월간(2022년8월~2023년1월) 서울 명품관 외국인 매출이 1년전 동기간 대비 500% 이상 신장했습니다. 
 
갤러리아 명품관의 외국인 매출은 국내 백화점 중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 다음으로 높습니다. 강남권에는 확고한 외국인 매출 1위 백화점으로 강남을 찾는 외국인 고객들의 필수 쇼핑 코스로 자리 잡혀있고요.
 
코로나19 확산 전에는 명품관 매출에서 외국인 매출이 15% 이상 큰 비중을 차지했으나 코로나 장기화로 여행 수요가 줄면서 외국인 매출 비중은 1% 이하까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명품관이 최근 6개월 동안 엔데믹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외국인 매출 비중이 5% 이상까지 올라오면서 본격적인 회복세에 진입한겁니다. 주요 외국인 고객 국적은 중국, 동남아, 미국, 일본 순이며 지난해 하반기 말부터 중국 고객들이 점진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명품관에서 쇼핑하는 외국인의 경우 단체 관광보다 개별 관광이 많아 1인당 구매액(객단가)도 높습니다. 코로나19 직전 명품관 중국인 객단가는 300만원에 달했고요.
 
재방문율이 높은 것도 명품관 외국인 고객의 특징입니다. 외국인 전체 매출 중에서 갤러리아 글로벌 멤버십카드를 이용한 고객 매출은 50%를 상회합니다.
 
갤러리아 명품관 외국인 마케팅팀은 엔데믹으로 외국인 고객 증가 추세에 발맞춰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신규 외국인 고객 유입을 위한 할인 쿠폰 및 기프트 등 웰컴 프로그램과 압구정 상권과 연계한 제휴 혜택 등 외국인 마케팅이 대표적입니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국내 최초 외국인 컨시어지 서비스, 외국인멤버십, 글로벌VIP 라운지 운영 등 명품관의 외국인 마케팅 노하우로 외국인 고객을 적극 유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