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경동시장과 지역 상생 협약 체결
경동1960점 오픈…품목 당 300원씩 적립, 기금 조성
2022-12-15 10:44:50 2022-12-15 10:44:50
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 5호점인 경동1960점. (사진=스타벅스 코리아)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스타벅스 코리아가 경동시장과 상생협약을 맺고 시장 지원을 위한 기금 조성에 나선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경동시장에 들어선 ‘스타벅스 경동1960점’에서 동반성장위원회, 경동시장상인연합회, 케이디마켓주식회사와 4자간 상생 협약을 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이필형 동대문구 구청장이 참석해 지역 상생을 목표로 하는 커뮤니티 스토어 5호점의 오픈을 함께 축하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서 스타벅스는 ‘경동1960점’을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이익공유형 매장인 ‘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 5호점’으로 운영하고,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품목당 300원씩을 적립해 경동시장 지역 상생 기금으로 조성한다.
 
이를 통해 지역 인프라 개선, 시장 유관자의 스타벅스 바리스타 채용 기회 제공 등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여, 공익적 상생 프로그램의 발굴과 운영 지원 등 다양한 형태의 상생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오는 16일 경동시장에 위치한 경동극장을 리모델링한 매장인 스타벅스 ‘경동 1960점’을 개점할 예정이다. 경동극장은 1960년대 지어진 이후 현재는 사용되지 않는 폐극장이었으나 이번 스타벅스 ‘경동1960점’을 통해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특히 스타벅스 코리아는 경동1960점 매장 내 공연 공간도 마련했다. 이 공간에서는 지역 아티스트들의 문화예술 공연이 정기적으로 진행되어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볼거리를 제공한다.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통해 MZ세대 등 새로운 소비자 유입을 유도하고 소비자의 경동 시장 내 체류시간과 편의성을 확장해 주변 상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오늘의 상생협약은 대기업이 지역상인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민간 차원의 지속가능한 협력모델을 실천하는 첫 번째 사례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오래된 공간을 특별한 트렌드를 가진 공간으로 변화시켜 우리의 전통시장이 활성화되길 희망한다”면서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함께 모든 세대가 가치 있게 즐길 수 있는 스타벅스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