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윤 대통령, 화물연대 파업 대응 관계장관회의 주재…'엄정대응' 거듭 강조
추가 업무개시명령 고심
2022-12-04 10:04:24 2022-12-04 10:04:24
화물연대 파업 9일차를 맞은 지난 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금호타이어 공장 앞에서 화물연대 광주지역본부 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오후 2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과 관련한 관계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한다.
 
이날 윤 대통령은 집단운송거부 중인 근로자들에게 조속한 복귀를 호소하는 한편, 불법 행위에 대한 엄정 대응 기조를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화물연대 지도부가 파업 기조를 유지함에도 당장 유조차(탱크로리) 운송 기사 등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정도로 긴급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지난 2일 브리핑을 통해 "필요에 따라 윤 대통령은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집단운송거부 상황을 보고 받고 파업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김 수석은 "필요하면 대체 인력이나 대체운송수단 투입 등 가용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모두 참여할 예정이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증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