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대비…안산시, '비상대책본부' 운영
2022-11-17 12:01:55 2022-11-17 12:01:55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안산시가 민주노총 공공운송노조화물연대본부의 24일 총파업을 대비하기 위해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공공운송노조화물연대본부는 안전운임제 지속과 안전운임 품목의 전면 확대를 요구하며 오는 24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운전자들의 적정 임금을 보장해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로 2018년 도입돼 올해 말 폐지를 앞두고 있다.
 
이에 3800만㎡ 규모의 수도권 최대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가 자리하고 있는 안산시는 피해 규모가 막대할 것으로 예고 돼 서둘러 대책마련에 나섰다.
 
시는 지난 14일 오후 5시부터 화물연대 파업으로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가 '주의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즉시 시 환경교통국 내 비상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관내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의 화물운송 차질에 대비하기 위한 대처를 계획 중이다.
 
우선 최대 적재량 8t 이상의 일반형 화물자동차와 견인형 특수자동차를 보유한 차주나 운송업체를 대상으로 파업 종료 시까지 자가용 화물자동차 유상운송허가 신청을 접수받아 차주나 운송업체가 유상운송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한국산업단지공단경기지역본부, 안산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토교통부 및 경기도의 지시에 신속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파업종료 시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화물수송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시가 오는 24일 공공운송노조화물연대 총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사진=안산시)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