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31%↓…메모리 한파에 '어닝쇼크'
영업익 10조8000억원…약 3년 만에 전년비 역성장
가전사업도 '안갯속'…스마트폰 사업은 '선방' 전망
2022-10-07 10:28:51 2022-10-07 10:28:51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3분기에 11조원을 밑도는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리면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을 기록했다. 2019년 4분기 이후 약 3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3분기 매출 76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73%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31.73%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도 23.4% 줄었다.
 
매출은 3분기 기준 역대 최대다. 반면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를 하회한 '어닝쇼크' 수준이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을 11조원대 후반에서 12조원대까지 전망한 바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도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78조3000억원, 11조9000억원으로 예상한 바 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사진=삼성전자)
 
이날 구체적인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사업(DS)이 부진하면서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고 진단한다. 반도체 부문은 전 분기 대비 30%가량 감소한 6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내는 데 그친 것으로 추산된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D램과 낸드 부문에서 15%의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이 나타나는 가운데 출하 증가율이 당초 가이던스를 크게 밑도는 -7%, -4%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가전사업부(CE) 역시 수요 부진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가는 가전 사업부가 전년 동기의 절반 수준인 4000억원대의 영업익을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MX(모바일 경험) 사업부는 비교적 선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 등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의 출시와 성수기 효과가 기대되고 있어서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MX 부문은 성수기 효과로 인해 전 분기 대비 실적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삼성전자는 3분기 확정실적을 이달 말 결산해 발표할 예정이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