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산가치 조작 의혹' 검찰 조사에 "'묵비권' 행사할 것"
입력 : 2022-08-11 11:14:03 수정 : 2022-08-11 11:14:03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산가치 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살를 받은 가운데 '묵비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욕주 검찰 심문에 맞춰 공개한 성명에서 "미국 헌법이 모든 시민에게 부여한 권리에 따라 검찰에 대한 답변을 거부한다"며 묵비권을 행사하겠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증언을 거부한 이유로는 만약 심문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고 여겨질 경우 형사 처벌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뉴욕주 검찰은 민사 사건으로 이 사안을 다루고 있어 형사 기소를 할 수 없지만, 맨해튼 연방지검은 같은 사안을 형사 사건으로 다루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증언에 따라 뉴욕주 검찰이 민사 사건을 형사 사건으로 전환할 수도 있고 맨해튼 연방지검의 수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도 있다는 것.
 
현재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일가가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 부동산의 자산가치를 축소하면서도 은행 대출을 받는 과정에선 자산가치를 부풀렸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 측은 트럼프 그룹의 행위는 사기성이 짙다고 보고 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장녀 이방카는 이미 지난주 검찰의 심문을 받았지만 이들은 검찰 증언에서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에서 본인이 묵비권을 행사하는 이유에 대해 검찰의 표적수사와 적대적인 언론환경을 언급하면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과거 일부 범죄자들이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을 보고 "죄가 없는데 왜 묵비권을 행사하나"라고 조롱한 바 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수사를 통해 왜 묵비권을 행사하는지 깨달았다"고도 했다.
 
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할 경우 이번 묵비권 행사가 정치적으로 부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창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