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여성 인력 비율 점차 증가…글로벌은 감소세
육아휴직자 수·육아휴직 후 복귀율도 상승
이달부터 복직 임직원 대상 프로그램 지원
국외 합한 비율 2019년 40.2%→2021년 36.3%
입력 : 2022-07-04 14:35:59 수정 : 2022-07-04 14:35:5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지난해 삼성전자(005930)의 여성 인력 비율이 이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글로벌 전 임직원 기준으로는 여성 비율이 줄고 있다.
 
4일 삼성전자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역별 여성 인력 비율 중 한국은 지난해 25.1%로 지난 2019년과 2020년의 24.9%보다 소폭 늘었다. 
 
한국 임직원으로만 집계한 육아휴직자 수는 3935명으로 2019년 3894명, 2020년 3897명보다 증가했고, 육아휴직 후 복귀율도 98.3%로 같은 기간 93.7%, 98.0%보다 상승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육아휴직에서 복직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교육과 멘토링, 재택근무 등을 지원하는 리보딩(Re-boarding) 프로그램을 새로 도입해 복직 후 업무에 자연스럽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DX부문에서는 이미 지난해부터 여성 임원과 여성 임원 후보군에게 리더십 교육과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앞서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DX부문장)은 지난 3월8일 여성의날 뉴스룸을 통해 "우수한 여성 임직원이 자신의 성과와 역량에 걸맞은 역할을 부여받고 차세대 여성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멘토링, 여성 네트워킹 등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2기-CEO 간담회가 열린 지난달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과 달리 삼성전자의 글로벌 여성 임직원 비율은 2019년 40.2%, 2020년 37.3%, 2021년 36.3%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와 국외를 합한 총 임직원 수가 같은 기간 28만7439명, 26만7937명, 26만6673명으로 변화하는 동안 여성 비율은 줄어드는 추세다.
 
지역별 지난해 여성 인력 비율은 동남아·서남아·일본이 51.4%, 북미·중남미가 34.9%로 각각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글로벌 여성 임직원 비율을 직급별로 보면 사원은 3년 동안 49.0%, 46.3%, 45.3%로 감소세를 보인다. 반대로 간부는 14.7%, 15.3%, 16.1%, 임원은 6.3%, 6.3%, 6.5%로 증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안규리 서울대 의대 교수가 지난 3월19일 사외이사 임기가 만료된 것에 따라 한화진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석좌교수를 신임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했지만, 한화진 사외이사는 새 정부 환경부 장관으로 지명되면서 한 달여 만인 4월20일 사임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60,20059,200(-1.66%)
와이투솔루션(11690)8121,020(25.62%)
효성중공업(298040)66,10075,400(14.07%)
신도리코(29530)32,10036,300(13.08%)
LG디스플레이(34220)16,50018,000(9.09%)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