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계좌이체시 저축은행명 표시된다
저축은행중앙회, '명칭 표기사업' 추진…착오송금 방지 목적
입력 : 2022-06-29 16:19:23 수정 : 2022-06-29 16:19:23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앞으로 인터넷·모바일 계좌이체 시 각 저축은행별 이름이 표기된다. 착오송금 등 우려가 줄어들면서 고객 편의성이 제고될 전망이다. 
 
저축은행중앙회는 29일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전자금융 이체 거래 시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표시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간 고객이 전자금융을 통해 저축은행으로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명이 표시되지 않고 '저축은행'으로만 안내됐다. 저축은행업권은 동일한 금융기관 공동코드(050)를 사용하기 때문에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구분할 수 없었다. 이 때문에 정확한 이체 여부에 대한 고객 불안감과 착오 송금 우려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저축은행중앙회는 기존의 공동코드 대신 개별저축은행 명칭 정보가 있는 점별코드를 통해 명칭을 식별하는 방안을 관계기관, 시중은행 등과 협의해 왔다. 이에 이체정보확인 단계(계좌번호를 넣고 예금주를 조회하는 이체 전 단계)와 이체결과안내 단계(이체완료 직후 단계)에서 개별 명칭을 표시하기로 금융권과 합의했다.
 
지난 21일부터 저축은행중앙회 통합 비대면 채널인 인터넷·모바일(SB톡톡플러스) 뱅킹에서는 저축은행 간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표시하고 있다. 자체 전산과 앱을 보유한 저축은행은 오는 9월 말까지 전산 개발을 완료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은행·증권사 등 전자금융 참가 기관 대부분은 연내 자체 전산 개발 일정에 따라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구현할 예정이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전자금융 이체 거래시 개별저축은행 명칭 표시 사업 추진이 완료되면 착오송금 등 소비자 불편을 해소하고, 저축은행 명칭 홍보에도 도움이 되는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서울 시내 저축은행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