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겹친 악재에도…건설사, 상반기 실적 '장밋빛' 전망
상장건설사 2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13% 증가 전망
현대·GS건설 웃고 DL이앤씨 감소…정책·집값 '관건'
2022-06-24 08:00:00 2022-06-24 08:00:00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건설업계가 올해 상반기 주택·건축 수주 확대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다. 원자재값 상승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화물연대파업 등 하방 요인이 산적했던 상황 속에도 영업실적 개선을 이끌어내며 선방할 것이라는 평가다. 다만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우려로 거래절벽이 이어지면서 건설사별로는 희비가 교차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정보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상위 30개 건설사 가운데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현대건설(000720)·GS건설(006360)·대우건설(047040)·DL이앤씨(375500)·코오롱글로벌(003070)·삼성엔지니어링(028050)·금호건설(002990)·한라(014790) 등 8개 건설사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15조9002억원으로 전년동기(14조5671억원) 대비 9.1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같은 기간 연결기준 추정 영업이익은 1조909억원으로 12.98% 늘어날 전망이며 순이익은 20.67% 뛴 7374억원으로 집계됐다. 실적 개선에는 국내외 주택·도시정비 부문 수주 확대가 주효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현대건설의 경우 올해 상반기 서울 동대문구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 등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5조6988억원을 달성하며 3년 연속 정비사업 최대 실적을 경신했으며, 예년보다 마수걸이가 늦었던 대우건설 또한 5건의 정비사업 시공자로 선정되며, 1조3000억원이 넘는 수주고를 올렸다.
 
원자재가격 상승과 가파른 금리 인상 등에 따른 부담이 커진 가운데 수주 경쟁력을 보인 것이다. 다만 건설사별로는 착공 실적 등에 따라 희비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우선 GS건설은 2분기 영업이익이 2238억원으로 전년(1249억원)보다 79.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으며 현대건설은 52.5% 오른 2150억원, 대우건설은 0.4% 증가한 1931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DL이앤씨의 경우 작년보다 15.6% 하락한 193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공급계획이 하반기에 집중되면서 상반기 착공물량이 적은 탓이다. 같은 기간 코오롱글로벌과 한라의 영업이익 추정치 또한 각각 18%, 2.7% 내린 611억원, 180억원으로 집계됐다.
(표=뉴스토마토)
김선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GS건설의 현재 총 신규수주는 6조2000억원으로 이 중 주택·건축 수주는 연간목표의 85%을 달성했다”라며 “도시정비 수주 비중이 높아 단기에 분양 이나 주택매출로 이어지지는 않겠으나 도시정비 시장에서의 동사의 강력한 수주경쟁력을 확인하고 중장기 성장기반을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DL이앤씨에 대해선 “착공기준 상반기와 연간 공급계획 달성률은 각각 56%, 16%로 다소 부진해 보이나 당초 공급계획이 하반기에 집중된 결과”라며 “분양가상한제 규제 완화를 기다리는 현장들이 있어 3분기부터 분양물량 증가가 예상된다”라고 진단했다.
 
시장에서는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개편하는 등 규제 완화 정책을 내놓은 만큼, 건설사들이 수혜를 볼 것이라면서도 장기화되는 원자재가 상승과 가파른 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흐름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백재승 삼성증권 연구원은 “분양가 상한제 개편은 조합(시행사)과 시공사에게 모두 공급 확대 유인을 제공한다”면서 “상반기 부진했던 분양물량 흐름은 하반기부터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다만 “규제 완화를 통해 대출 규모가 확대될 수 있다 하더라도 금리 상승으로 인해 이자 부담은 더욱 커진 상황이고, 분양가 상승으로 주변 시세와의 차이가 좁혀진 상황에서 부동산 가격이 하락할 경우 분양 매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점은 주지해야 한다”라며 “올해 상반기는 원가 부담 증대가 건설업종을 관통했다면, 하반기 이후로는 부동산 가격 흐름이 건설업종 투자에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국내부문의 경우 분양가상한제 발표 후인 3분기에 분양 급증이 예상되고, 원자재가와 금리 상승으로 주택 도급사업 수익성 하락이 불가피해짐에 따라 신용보강, 지급보증 등을 통해 사업비 절감을 지원하는 건설사의 수주 경쟁력이 확대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해외부문은 고유가로 인해 입찰서 발급이 일부 증가하고 있어 2023년 해외수주 증가가 기대된다”라며 “원자재가와 금리상승으로 주택수주가 일부 더뎌지고 있으나 공사 진행률은 양호하고 화물연대 총파업 여파도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