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북 탄도미사일 발사에 안보실장 주재 NSC 소집
"대통령 주재 NSC 전체회의 개최도 검토"
2022-06-05 12:54:37 2022-06-05 12:54:56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5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대통령실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보회의)상임위원회를 즉각 소집했다. 
 
대통령실은 5일 공지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곧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가 열릴 예정"이라며 "이후 필요하다 판단하면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NSC전체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9시8분경부터 9시43분경까지 북한 평양 순안 일대 등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8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평양 외 지역을 포함해 최소 2곳 이상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사일을 순차적으로 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것은 지난달 25일 후 11일 만으로, 윤석열정부 들어 이번이 세 번째 도발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당초 이날 부인 김건희 여사와 '세계환경의 날'을 맞아 서울시가 주최하는 한강 쓰레기 줍기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북한의 미사일 도발 소식에 오전 10시 대통령실로 출근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질문을 받지 않고 집무실로 직행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