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대대적 투자 계획 추가…총 1000조 규모
SK·LG, 배터리 등 핵심 사업에 각각 247조·106조 투입
입력 : 2022-05-26 16:20:40 수정 : 2022-05-26 16:20:4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핵심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내 주요 대기업의 대규모 투자 계획과 이에 따른 채용 계획이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 현재까지 해당 대기업이 밝힌 투자 규모는 1000조원을 넘는다. 
 
SK그룹은 2026년까지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총 247조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고, 이들 분야에서 5만명의 인재를 국내에서 채용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 계획을 분야별로 보면 반도체와 반도체 소재에만 142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또 전기차 배터리 등 그린 비즈니스에 67조4000억원, 디지털에 24조9000억원, 바이오와 기타 사업에 12조70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LG그룹도 이날 2026년까지 국내에 106조원을 투자하고, 5만명의 인재를 직접 채용하는 내용의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국내에 투자되는 106조원 중 연구개발(R&D)에만 48조원이 투입된다. 이중 21조원이 배터리와 배터리 소재, 전장, 차세대 디스플레이, 인공지능(AI), 데이터, 바이오, 친환경 클린테크 분야에 집중된다. 
 
앞으로 5년간 매년 1만명씩 채용되는 인재는 주로 AI,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친환경 소재, 배터리, 바이오, 친환경 클린테크 등 분야에서 근무하게 된다. 
 
포스코그룹은 2026년까지 국내 33조원을 포함해 총 53조원을 투자하고, 약 2만5000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철강 사업에 약 20조원이 투입되는 것을 비롯해 친환경 미래 소재 사업에 약 5조3000억원, 친환경 인프라 사업에 약 5조원 등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미래사업 발굴과 신기술 확보를 위한 벤처 투자와 R&D에도 약 2조7000억원이 투자된다.
 
지난 3월2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홀딩스 출범식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사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현대중공업그룹은 친환경 전환(Energy Transformation)과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미래 분야로 정해 향후 5년간 총 21조원을 투자한다.
 
이와 함께 이 기간 R&D 인력 5000여명 등 총 1만명을 채용하고, 경기 성남시 판교에 건립 중인 글로벌 R&D센터(GRC)를 중심으로 기술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4일 삼성전자(005930)는 반도체, 바이오 등 사업에 향후 5년 동안 450조원(국내 360조원), 현대차(005380), 기아(000270), 현대모비스(012330) 등 현대자동차그룹 3사는 신사업과 기존 사업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4년 동안 국내에 63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화학, 식품, 인프라 등 핵심 산업군에 5년간 총 37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한화그룹은 향후 5년간 미래 산업 분야인 에너지, 탄소중립, 방산·우주항공 등 국내 산업에 20조원을 투자하는 등 총 37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6.2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58,40059,200(1.37%)
와이투솔루션(11690)7551,485(96.69%)
KH 필룩스(33180)1,4801,780(20.27%)
신도리코(29530)31,10036,350(16.88%)
대유플러스(300)823945(14.82%)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