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추경호 이어 김진표까지 '론스타 의혹'
투기자본감시센터 "2003년 김진표는 재경장관, 추경호는 은행제도과장"
입력 : 2022-05-25 18:13:45 수정 : 2022-05-25 18:13:45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 등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앞에서 한덕수 총리 임명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이어 이번엔 국회의장에 선출된 김진표 의원까지 '론스타 사태'에 연루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2003년 10월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가 외환은행 지분을 취득할 때 김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내고 있어서다. 당시 한 총리는 론스타의 법률대리인 '김앤장'서 고문으로, 추 부총리는 김 의원 밑에서 은행제도과장으로 일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25일 성명서를 내고 "론스타 매국 3인방이 대한민국 총리와 부총리, 국회의장까지 장악하기에 이르렀다"며 "윤석열정부는 3인방을 즉시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론스타 사태란, 론스타가 은행 소유 자격이 없음에도 지난 2003년 10월 외환은행을 취득한 뒤 4조7000억원의 매각 이익을 챙긴 사건이다.
 
앞서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윤석열정부 1기 내각 인선으로 한 총리와 추 부총리가 내정됐을 때 두 사람에게 론스타 의혹을 지적한 바 있다. 추 부총리에 대해선 2003년 론스타의 외환은행 지분 취득 때 재경부 은행제도과장으로 외환은행 인수 전반을 논의한 '10인회의'에 참여, 그 결과 론스타에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에 따르면 김 의원은 론스타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진행된 2006년 당시 이미 수사 대상에 올랐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론스타 사태가 벌어질 당시 경부총리 겸 재경부 장관으로 재직했기 때문에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는 말이다. 추 부총리가 은행제도과장으로서 론스타에게 줬던 특혜 역시 재경부 장관이었던 김 의원이 몰랐을 리 없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의원이 김대중정부에서 한 총리 후임으로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을 했기 때문에 한 총리와도 특수한 관계일 것으로 추측했다.
 
이에 대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검찰은 한덕수 총리와 추경호 부총리, 김진표 의원, 김앤장, 론스타의 2조6000억원 국유재산 손실사건과 1조5000억원의 재탈세 사건을 즉시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