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아시아 최대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 오픈
축구장 125개 크기, 총 13개 트랙 갖춰
전기차·슈퍼카 등 타이어 성능 테스트 진행
입력 : 2022-05-25 10:36:05 수정 : 2022-05-25 10:36:05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161390)지는 25일 충남 태안군에 위치한 아시아 최대 규모 테스트 트랙(Proving Ground) '한국테크노링'을 오픈했다.
 
한국테크노링은 축구장 약 125개 크기의 부지면적 126만㎡(38만평), 총 13개의 다양한 트랙을 갖춘 아시아 최장 테스트 노면을 보유했다. 컨트롤 타워, 오피스동, 타이어 워크숍, 전기차 충전소 시설을 완비한 최첨단 하이테크 연구개발(R&D) 시설이다.
 
한국테크노링 전경.(사진=한국타이어)
 
최고 시속 250km 이상의 고속 주행 테스트가 가능하며 전기차, 슈퍼카용 타이어처럼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필요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가 이뤄진다. 또 트럭과 버스 등 모든 차량들에 대한 평가가 가능하다. 
 
타이어는 주행 중 지면과 맞닿는 유일한 제품으로, 자동차의 퍼포먼스, 안전, 연비, 승차감 등 다양한 성능을 구현하는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다양한 도로와 극한의 환경에서 체계적인 실차 테스트는 글로벌 기업에게는 필수적인 요소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본사 '테크노플렉스', 중앙연구소 '한국테크노돔', 글로벌 8개의 생산기지, 최종 테스트베드인 한국테크노링까지 더해져 혁신 시너지를 완성할 R&D 인프라를 구축했다.
 
특히 한국테크노링은 전기차, 자율주행 등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선점할 수 있는 최첨단 테스트 센터로써 역할을 수행하며, 한국타이어가 혁신을 실현하는 대표 장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다양한 실차 테스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가상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는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37.1m 높이의 컨트롤 타워에서는 최첨단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모든 기상 조건을 고려한 관리가 진행되며 노면, 기후 등의 주요 테스트 데이터를 축적하게 된다. 
 
한국타이어는 가장 혹독한 환경에서 타이어와 차량의 반응을 다방면으로 테스트해 데이터화 하고,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디지털 트윈 프로세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