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편중 내각' 지적에 윤 대통령 답변 논란…민주당 "책임 회피"
입력 : 2022-05-22 17:27:49 수정 : 2022-05-22 17:27:4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시 오산 공군기지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 작전조정실을 방문해 장병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내각의 남성 편중에 대한 질문 끝에 “(여성들에게)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답한 데 대해 “책임 회피”라고 비판했다. 
 
이수진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초대 내각의 성비에 대한 윤 대통령 답변을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외신 기자가 “(윤석열정부 내각이)거의 대부분 남자만 있다”며 “대선기간 남녀평등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한국에서 여성의 대표성을 증진시키기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다고 보나. 남녀평등을 위해 어떤 일을 계획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공직사회에서 예를 들어 내각의 장관이라고 하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며 “그래서 (여성들에게)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 대변인은 이에 대해 “윤석열 내각은 서울대, 남성, 50~60대의 ‘서오남, 서육남 내각’으로 평가받는다. 국무총리를 포함해 19명의 국무위원 중 여성은 3명에 불과하다”며 “차관·차관급 인사 41명 중에서 고작 2명뿐이고 심지어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사람을 여성정책을 담당하는 여성가족부 장관에 임명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며 왜곡된 성평등 인식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은 여성이 직면한 구조적 성차별을 직시하기 바란다. 성평등에 대한 근본적 인식 전환을 촉구한다”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