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바이든과 통화…"한미 정상회담 축하"
입력 : 2022-05-21 20:20:44 수정 : 2022-05-21 20:20:44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저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를 하고 있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측 제공)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를 통해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한 축하를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저녁 6시52분부터 약 10분간 양산 사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며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그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아울러 양측은 서로 내외간의 각별한 안부를 교환하고 앞으로도 두 사람 간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