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 97% 등록금 동결·인하…평균 676만3100원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공학·예체능 정원 확대 영향
코로나로 '학점 인플레'…학생 절반 'A 학점'
입력 : 2022-04-29 08:35:15 수정 : 2022-04-29 08:35:1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올해 4년제 대학의 약 97%가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간 평균 등록금은 676만3100원으로 지난해보다 1만8400원 비싸졌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2년 4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올해 4년제 일반대·교육대 194개교 중 96.9%인 188개교가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내렸다. 동결은 180개교(92.7%), 인하는 8개교(4.2%)다. 등록금을 올린 대학은 경동대, 경주대, 세한대, 영남신학대, 전주교대, 청주교대 6개교다.
 
4년제 대학생은 올해 연간 평균 676만3100원의 등록금을 부담한다.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했는데, 등록금이 비싼 공학·예체능 분야의 정원이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자료=교육부)
 
계열별 정원은 인문사회(48만3403명)가 지난해보다 5666명 줄어든 반면 공학(37만870명)은 1219명, 예체능(14만8255명)은 1408명 늘어났다.
 
계열별 평균 등록금은 의학(976만9500원), 예체능(775만6400원), 공학(723만7500원), 자연과학(682만7400원), 인문사회(594만87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4년제 사립대의 평균 등록금은 752만3700원으로 국·공립대 419만5700원보다 332만8000원 더 비쌌다. 사립-국·공립대 등록금 격차는 지난해 330만100원보다 2만원 가량 더 벌어졌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학점 인플레 현상으로 지난해 대학생 절반 가까이가 A학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과목별 B학점 이상을 취득한 재학생 비율은 83.4%로 2020년 87.5%보다 4.1%p 감소했다. A학점을 받은 학생은 전체의 47.9%로 절반을 차지했다. 교육부는 대면수업으로 학사관리가 엄격해지면 학점 인플레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