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지난해 영업익 6460억…전년비 14% 감소
신규수주 6년만에 13조 상회…주택이 절반
“신사업 부문 투자 확대로 미래성장 동력 마련할 것”
입력 : 2022-01-26 16:36:29 수정 : 2022-01-26 16:36:29
GS건설 CI. 이미지/GS건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GS건설(006360)은 지난해 매출액 9조370억원, 영업이익 6461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7%, 영업이익은 13.8%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246억원을 올렸다.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환율변동 등으로 영업외손익이 개선됐는데, 이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해 신규수주는 13조3300억원을 확보했다. 전년 대비 7.4% 늘었다. GS건설의 연간 신규수주 실적이 13조원을 넘은 건 2015년 이후 6년만이다.
 
신규수주 중 주택에서는 7조3190억원을 따냈다. 인프라에서는 호주 노스이스트링크, 신사업은 폴란드 단우드사가 실적을 견인했다.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9조5000억원, 신규수주 13조1520억원을 제시했다.
 
GS건설은 관계자는 “향후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경쟁력 우위 사업의 내실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신사업 부문 투자확대로 미래성장 동력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GS건설(6360)38,15035,600(-6.68%)
HJ중공업(97230)7,5009,030(20.4%)
삼부토건(1470)2,1452,465(14.92%)
코오롱글로벌(3070)19,10021,050(10.21%)
신세계건설(34300)30,90033,850(9.55%)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