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전기차용 고강도 강판 개발
무게 유지하고 내구성 강화…"전기차 소재 시장 선점 기대"
입력 : 2022-01-26 13:51:15 수정 : 2022-01-26 13:51:1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제철(004020)이 전기차 배터리에 최적화한 강판을 개발하고 상용화에 나선다.
 
현대제철은 '1.5기가파스칼(GPa) MS(Martensitic)강판' 개발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1.5GPa MS 강판은 기존 같은 규격 강판 대비 평탄도와 내균열성을 대폭 개선한 제품이다. 회사 측은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를 위해 '프리미엄 1.5GPa MS강판'으로 이름을 붙였다.
 
일반적으로 1.5GPa MS강판은 높은 강도를 확보하기 위해 제조공정 중 급속 냉각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강판의 평탄도가 떨어지고 제품 사용 중 수소침투로 인한 균열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 자동차 소재로 상용화하기 어려웠다.
 
'1.5기가파스칼(GPa) MS(Martensitic)강판'을 적용한 전기차 콘셉트. 사진/현대제철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대제철은 원소재 제작단계부터 합금원소의 조합을 최적화했다. 아울러 급속 냉각을 대체하는 열처리기술과 균열의 주요 발생 원인인 수소의 침투를 최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제조공정에 적용했다. 이에 따라 제품의 강도를 1.5GPa로 유지하는 동시에 3mm 이하의 평탄도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개발한 강판은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와 범퍼, 루프사이드 보강재 등에 다양하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은 "완성차 업계가 주목하는 핵심기술은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차체 경량화와 외부 충격 시 탑승자와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차체 충돌 내구성 강화"라며 "이번 강판 개발은 전기차 관련 소재의 시장 선점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1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현대제철(4020)40,20036,150(-10.07%)
하이스틸(71090)5,9007,400(25.42%)
남선알미우(8355)28,05033,800(20.5%)
알루코(1780)3,4753,860(11.08%)
한국특강(7280)2,9003,160(8.97%)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