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슐린 저항성 개선 당뇨 신약 美 1상 진입
생명과학본부 출범 5년 만에 임상 단계 신약 10개 확보
입력 : 2022-01-19 08:38:38 수정 : 2022-01-19 08:38:38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신약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G화학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LG화학(051910)이 둔감해진 인슐린 반응을 개선시키는 당뇨병 신약을 개발한다.
 
LG화학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제2형 당뇨병 치료 신약 후보물질 'LC542019'의 임상시험 1상을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임상 승인으로 LG화학은 생명과학사업본부 출범 5년 만에 통풍 치료제 '티굴릭소스타트'를 비롯해 총 10개의 임상개발 단계 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하게 됐다. 
 
LG화학은 미국에서 건강한 성인 및 제2형 당뇨병 환자 98명을 대상으로 LC542019의 안전성 및 내약성, 약동학(약물의 흡수·분포·대사·배출 과정) 및 약력학(약물 농도 및 치료 효과) 평가 등을 진행한다.
 
LC542019는 인슐린 민감도 조절 단백질인 GPR120의 작용을 활성화해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약물이다. 
 
인슐린은 혈액 내 포도당을 세포 안으로 이동시켜 에너지원으로 사용되게 하거나 세포에 저장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세포의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게 되면 인슐린이 분비돼도 혈액과 세포 간 포도당 이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고혈당 상태가 된다.
 
LG화학은 인슐린 저항성 개선을 통한 강력한 혈당 감소 효능 뿐만 아니라 체중 감소, 지방간 개선 등 부가적 효능을 동시에 갖춘 차별화된 당뇨병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LC542019 전임상 결과 효과적 혈당 개선과 함께 체중 감소 등 부가 효능이 확인된 바 있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당뇨질환에서의 R&D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존 당뇨약들과 차별화된 혁신 신약을 개발할 것"이라며 "전략질환군 글로벌 임상개발 가속화 및 임상개발 과제 지속 발굴을 통해 생명과학사업본부의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3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LG화학(51910)545,000478,000(-12.29%)
제이준코스메틱(25620)1,2401,910(54.03%)
한국콜마(161890)39,30059,300(50.89%)
효성첨단소재(298050)475,500713,000(49.95%)
효성티앤씨(298020)373,500526,000(40.83%)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