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수도권 최대 7cm 눈…서울시, '제설 2단계' 발령
입력 : 2022-01-18 17:35:07 수정 : 2022-01-18 17:35:07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는 19일 오후부터 서울 등 수도권에 2~5cm, 많은 곳은 7cm의 적설 예보가 발령됨에 따라 '제설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제설 2단계 발령으로 서울 지역에서는 9000여명의 인력과 1200여대의 제설차량·장비가 제설작업에 투입된다.
 
서울시는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하고,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에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에 제설제를 살포할 계획이다.
 
19일 대중교통 출퇴근 시간대에는 집중배차 시간을 30분씩 연장 운행한다. 1~8호선은 출근시간대 36회, 퇴근시간대 20회씩 늘리고,배차간격을 출근 시간대 2.5~4.5분, 퇴근 시간대 3~5분 간격으로 유지한다.
 
수도권과 충남 등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대에서 강남구 직원들이 적설과 도로 결빙을 예방하기 위해 제설제 살포하고 있다. 사진/강남구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