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중대재해 0' 도전…노후시설 전면 개선"
공사비 4914억 투입…전담조직 확충, 예방 점검 강화
입력 : 2022-01-18 13:19:17 수정 : 2022-01-18 13:19:17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오는 27일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비해 노후시설 개선에 4914억원을 투자한다.
 
서울교통공사는 18일 ‘지하철 중대재해 제로’를 목표로 공사 자체적으로 중대산업재해·중대시민재해 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재해가 발생했을 때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소홀히 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 징역, 10억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공사는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최초로 작년 5월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현장 안전관리 전담 인력 12명을 확충했다. 단순히 지시를 따르는 구조가 아닌, 현장에서 자율적으로 안전 확보에 나설 수 있도록 각 현장 소속장을 ‘안전매니저’로 지정해 관리감독을 강화했다.
 
질식·추락·끼임·접촉·감전 등 지하철 현장 작업 시 위험도가 높은 사고를 5개 유형으로 분류해 각 유형에 맞는 점검·예방활동도 강화했다. 밀폐공간·고소공사장 점검, 끼임사고 예방 등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사장 등 경영진이 직접 공사장 안전관리실태 및 전동차·시설물 안전관리 상태 점검에도 나서고 있다. 
 
노후 전동차 교체와 시설 개선에도 속도를 낸다. 올해 총 4914억원을 투자해 노후화 인프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지하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로 했다. 4호선 전동차 교체(260칸)도 시작한다. 모두 1조 2550억원이 투입된 이 공사에서 2호선 총 420칸이 교체가 완료됐고, 현재 2·3·5·7호선 526칸을 교체 중이다. 
 
시민들의 눈에 직접 보이지는 않지만 지하철 안전운행에 필수적인 시설물 개선도 함께 진행된다. 전기, 선로, 낡은 신호 전선·계전기 등으로, 노후화로 종종 발생했던 고장과 장애를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국내 최대 대중교통 운영기관으로서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공사 경영의 최우선 가치”라며 “노사가 힘을 모아 중대산업재해 및 중대시민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현장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