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CES 2022)정기선 현대중공업 대표 "새 가치 만드는 '퓨처 빌더' 될 것"
자율운항 선박 기술·액화수소 추진 기술 등 소개
"다가올 50년, 새로운 성장 만들 것"
입력 : 2022-01-06 08:40:44 수정 : 2022-01-06 14:53:0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지난 50년 세계 1위 Shipbuilder(선박회사)로 성장한 현대중공업그룹은 인류를 위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Future Builder'로 거듭날 것입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전자 IT 전시회(CES 2022)에서 그룹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세계가 성장하는데 토대를 구축해 온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난 50년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다가올 50년은 세계 최고의 Future Builder가 돼 더 지속가능하고 더 똑똑하며 그리고 더 포용적인, 그래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성장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는 정기선 대표를 시작으로 아비커스의 주효경 엔지니어,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 마이클 류(Michael Ryu) 클루인사이트 전략총괄이사(Chief Strategy Officer)의 순으로 진행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미래 조선·해양과 에너지, 기계 등 3대 핵심사업을 이끌어 나갈 혁신기술로 △아비커스의 자율운항기술 △액화수소 운반 및 추진시스템 기술 △지능형 로보틱스와 솔루션 기술 등을 소개했다.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2' 현장에서 개최된 현대중공업그룹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그룹의 미래비전인 'Future Builder'를 소개하고 있다.
 
주효경 엔지니어는 아비커스의 자율운항기술을 통해 해상사고의 발생 가능성을 낮추고 해상물류과 해양자원 개발을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다고 소개했다. 주 엔지니어는 "올해 1분기까지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으로 대형선박의 대양횡단 항해를 마칠 예정"이라며 "완전 자율항해를 통해 가장 안전하고 지능적인 선박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말했다.
 
김성준 미래기술연구원장은 에너지 위기와 기후 변화에 대한 해결책으로 해양수소 밸류체인을 제시했다. 김 원장은 해양수소 사업의 가능성을 높여줄 핵심기술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과 액화수소 운반선을 제시했으며, 현대중공업그룹이 2025년까지 100MW 규모의 그린수소 생산플랜트를 구축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2만입방미터(CBM)급 수소운반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빅데이터 기반 장비관리 솔루션 전문 개발사인 클루인사이트의 마이클 류 전략총괄이사는 지능형 로보틱스 기술이 구현할 안전하고 효율적인 미래 건설현장의 모습을 선보였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는 건설현장의 무인화를 목표로 스마트건설 로봇과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2025년까지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도 산업용로봇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풍요롭게 해 줄 F&B, 방역 등 다양한 서비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들의 기술트렌드를 살피는 한편 유수 기업들과의 사업협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라스베이거스=최유라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