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예정대로 진행
도쿄전력 "해저터널 지반 강도 문제없다" 판단
2022-01-04 17:57:36 2022-01-04 17:57:36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생기는 방사능 오염수를 해저터널을 만들어 방류하려는 도쿄전력이 터널 건설 예정지의 지반 강도 등에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4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해당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지난달 14~24일 터널 건설 예정지인 제1원전 앞바다의 400m, 700m, 1km 등 3개 지점에서 시굴(試掘) 방식의 '보링'(boring) 조사를 벌였다. 보링은 지하자원을 탐사하거나 지층 구조 또는 상태를 조사하기 위해 땅속 깊이 구멍을 파는 걸 말한다.
 
도쿄전력은 조터널 건설에 필요한 수준의 강도를 확인했다며 채취한 지질 시료를 정밀 분석하고 터널의 상세설계 및 공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 따라 내년 봄 시작하는 것으로 목표를 잡은 오염수 방류를 위한 터널 건설 공사가 지역 주민들과 한국 등 주변국의 반발 속에서 그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냉각장치 고장으로 노심용융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의 1~4호기에서는 지금껏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발생된 오염수는 유입된 빗물과 지하수, 냉각수가 원자로에 닿아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섞인 것으로 알려진다. 여태까지 오염수는 총 130만 톤에 육박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사고 원전 폐로를 본격화하기 위해서는 작업 공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내년 봄부터 해양(태평양)에 방류하는 식으로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이용해 정화처리한 오염수를 버리기로 작년 4월 결정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지난해 10월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추진 발언 비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