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글로벌 빅파마 도약"
4개 분야 경영방침 제시…"혁신 동력 결집 필요한 때" 강조
입력 : 2022-01-03 12:37:14 수정 : 2022-01-03 12:37:14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사진/대웅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전승호 대웅제약(069620) 대표가 혁신 동력 결집을 강조하면서 글로벌 빅파마 도약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를 내놓았다.
 
대웅제약은 3일 오전 2022년 온라인 신년 시무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시무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맞춰 작년에 이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전승호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2021년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전문의약품(ETC), 일반의약품(OTC), '나보타' 각 사업의 성과를 통해 매출 1조 클럽을 수성하는 동시에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의미 깊은 성과를 거뒀다"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환경 속에서 대웅제약의 '글로벌 2025 비전' 달성과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위해 회사의 혁신 동력 결집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전 대표는 대웅제약의 2022년 경영방침으로 △고객 가치 향상 △변화를 주도하는 인재 육성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성과 혁신 △글로벌 혁신신약 가치 창출을 제시했다.
 
그는 "항상 고객과 눈높이를 맞춰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라며 "신기술 개발과 다양한 플랫폼 접목을 통해 질병 예방·치료·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영역에서 고객의 가치를 향상시키자"라고 당부했다.
 
또 "직원의 성장 역시 중요하다"라며 "열정과 의지를 갖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려는 자세만 있다면 큰 변화의 물결이 밀려오더라도 혁신과 창의를 무기로 이를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속적인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세계 속의 대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역량 강화와 상반기 내 출시 예정인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정', 당뇨병 신약 '이나보글리플로진' 및 폐섬유증 신약, 자가면역질환 신약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신약 성과 가시화를 통해 글로벌 빅파마로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대표는 성장과 자율을 기반으로 주인정신을 가지고 최고의 회사를 만드는 데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며 "쉼 없는 도전과 혁신을 통해, 더 높은 목표와 밝은 미래를 향해 끊임없이 발전해 나간다면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도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굳건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웅제약(69620)173,500173,500(0%)
일동홀딩스(230)18,95024,050(26.91%)
일양약품우(7575)24,75030,200(22.02%)
종근당바이오(63160)26,75032,200(20.37%)
에이프로젠제약(3060)580674(16.21%)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