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코로나 방역실패 대안은 '디지털플랫폼' 정부
정부 방역에 날세우며 "저녁 9시 이후 영업금지 없을 것"
입력 : 2022-01-02 14:10:31 수정 : 2022-01-02 14:10:3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그동안 강조했던 '디지털플랫폼 정부' 구상안을 공개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이 비과학적이라며 날을 세운 뒤, 빅데이터 기반으로 통합사이트를 구축해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2일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디지털플랫폼 정부 공약을 발표했다. △하나의 사이트에서 부처 정보를 받을 수 있는 '원사이트 토털서비스' △국민 개개인에 고유 계정을 부여해 행정 데이터를 제공하는 '마이AI포털' △디지털가이드 1만명이 지원하는 '디지털 문제해결 센터' 설립 등이 골자다. 윤 후보는 디지털플랫폼 정부가 구축되면 세금 낭비를 막는 효율적인 정부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윤석열 후보가 2일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디지털플랫폼 정부' 공약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이와 함께 현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이 비과학적으로 이뤄지며 방역 실패를 일반 국민과 자영업자에게 떠넘겼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는)코로나19 방역 초기 실패와 백신 실패를 감추기 위해 많은 정보를 숨기고 비과학적 방역 조치로 수백만 자영업자에게 희생을 강요했다"며 "디지털플랫폼 정부가 들어서면 감염병 대응이 훨씬 정교하게 될 것이다. 부모님 시신을 무조건 화장하라 하고, 저녁 9시 이후 영업금지 등 비과학적 방역 조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보며 디지털플랫폼 정부를 구상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초기부터 역학조사, 치료내경, 병실 상황 등이 데이터로 관리돼야 하는데 부처 칸막이로 어려웠다고 봤다. 그는 "전문가에게 이런 말씀 드리고 상의하는 과정에서 '방역뿐 아니라 국가 재정부터 모든 정보 서비스 관련된 것들이 하나의 정부, 원사이트 플랫폼으로 가는 게 맞다'는 말을 듣고 이러한 정부 형태를 구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스타트업 및 기업과 협업해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운용할 독자적 시스템을 개발하고,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자원부 등 데이터 분석이 필수인 부처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공약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세계적으로 전환기에 있는 현실에서 이 전환기를 포착하지 못하면 일본처럼 '잃어버린 30년'으로 갈 수도 있고, 잘 잡으면 G4로 도약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선도적으로 해야 기업이 따라오기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이 다른 나라에 비해 앞서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서가야만 이 전환기를 우리가 이익으로 이끌어 낼 수 있다. 그래서 오늘 플랫폼 정부를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가 2일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디지털플랫폼 정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