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폰, 작년보다 4배 더 팔렸다
'갤럭시Z' 시리즈, 출시 한 달만에 전년 판매량 넘어
입력 : 2021-12-30 11:00:00 수정 : 2021-12-30 11: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삼성전자(005930) 폴더블폰 '갤럭시Z(Galaxy Z)' 시리즈가 올해 지난해보다 4배 이상 더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 조사 업체들은 올해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이 작년 대비 약 3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삼성전자 폴더블폰 판매 증가율이 이를 웃돈 것이다.
 
3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지난 8월 출시 후 4개월간 422만대 판매됐다. 이들 시리즈는 출시 약 한 달 만에 삼성전자의 지난해 폴더블폰 판매 대수를 넘어섰다.
 
주목할 만한 점은 타사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갤럭시 스마트폰 전환이 많았다는 것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타사 스마트폰에서 갤럭시Z플립3로 전환한 사용자가 '갤럭시 노트20' 시리즈 대비 1.5배, '갤럭시 S21' 시리즈 대비 1.4배 많았다.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 제품사진. 사진/삼성전자
 
자체 조사 결과 갤럭시Z플립3 사용자들은 △세련된 디자인 △휴대성 △혁신적인 폼팩터 △기기를 열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커버 디스플레이 등을 구매 이유로 꼽았다. 갤럭시Z폴드3의 경우 △7.6형 대화면 △멀티태스킹 성능 △S펜 등 생산성 기능 만족도가 높았다.
 
삼성전자는 올해 선보인 폴더블폰을 통해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와 삼성 UTG(Ultra Thin Glass)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으며, 듀얼 배터리 시스템과 냉각 시스템 등 스마트폰 내부 설계를 새롭게 해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슬림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폴더블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워 컨텐츠를 보거나 셀피를 촬영할 수 있는 '하이드어웨이 힌지(Hideaway Hinge)'는 스위퍼(sweeper) 기술이 적용돼 먼지나 외부 입자들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갤럭시 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폴더블폰 최초로 IPX8 방수 등급 인증을 받기도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3세대 갤럭시Z 시리즈를 선보이며 폴더블폰의 대중화를 이끈 바탕에는 삼성전자의 끊임 없는 기술 혁신과 파트너십이 있었다"며 "플렉스 모드와 앱 연속성(App Continuity), 멀티 액티브 윈도우 등 폴더블폰만의 독특한 사용 경험은 새로운 모바일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56,20057,200(1.78%)
와이투솔루션(11690)8391,360(62.1%)
경동나비엔(9450)38,90046,050(18.38%)
코리아써키트(7810)18,45021,800(18.16%)
DN오토모티브(7340)52,20061,100(17.05%)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