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 '2022 스페인 올해의 차' 선정
르노 브랜드 차량 1997년 이후 25년 만에 수상
현대차 투싼, 아우디 Q4 e트론 제쳐
입력 : 2021-12-23 10:08:45 수정 : 2021-12-23 10:08:45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유럽에서 판매 중인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가 '2022 스페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50번째를 맞이한 스페인 올해의 차에는 글로벌 브랜드 12종의 차량들이 최종 후보에 올라 경쟁을 벌였다. 스페인 자동차 전문기자 평가(70%)와 주관사인 ABC뉴스 독자 평가(30%)를 합산한 최종 결과에서 르노 뉴 아르카나는 총 16.52%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르노 뉴 아르카나. 사진/르노삼성차
 
함께 경쟁을 벌였던 현대차(005380) 투싼은 13.22%로 2위, 아우디 Q4 e트론은 11.87%로 3위를 기록했다. 그 밖에 포드 머스탱 마크-e, 세아트 아로나, 시트로엥 C4, 폭스바겐 ID.4, 도요타 야리스 크로스, 기아(000270) 쏘렌토 등이 뒤를 이었다.
 
스페인에서 르노 브랜드 차량이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1997년 르노 메간 이후 25년만이다.
 
XM3는 이번 스페인 올해의 차 수상에 앞서 슬로베니아 올해의 컴퍼니카, 루마니아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선정 등 지난 6월 유럽 시장 본격 출시 이후 현지 주요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내년 국내 출시가 예정돼 있는 XM3 하이브리드 모델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스웨덴 유력 자동차 전문지 테크니켄스 바를드가 진행한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 종합 평가에서 XM3 하이브리드는 총 69점으로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64점), 폭스바겐 골프1.0(65점), 아우디 Q5 스포트백 TFSI(68점), 볼보 V60 B4(68점) 등을 누르고 최고 점수를 얻기도 했다.
 
XM3는 지난달 말까지 유럽 시장을 포함한 해외 시장에 총 5만2488대가 수출됐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내년에도 내수 및 글로벌 시장에서 XM3가 소비자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상품성 강화와 품질 안정화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기아(270)78,50077,600(-1.15%)
현대차(5380)178,000178,500(0.28%)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