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독일에 자동차선 전용 터미널 확보
독일 BLG 그룹과 합자회사 설립
자동차선사 최초 5000대 규모 전용 야드 확보
입력 : 2021-12-15 11:04:22 수정 : 2021-12-15 11:04:22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글로비스(086280)가 글로벌 선사 최초로 유럽 자동차 물동량 최대 규모 항만 중 하나인 독일 브레머하펜항에 단독 사용 가능한 선적 공간을 확보했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브레머하펜항 내에 3개의 선석(항내에서 선박을 계류시키는 시설)과 10만㎡ 규모 야적장 등의 전용 인프라를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독일브레머하펜항에 정박 중인 글로비스 크라운호. 사진/현대글로비스
 
브레머하펜항을 이용하는 글로벌 11개 자동차 선사 가운데 전용 공간을 갖는 것은 현대글로비스가 유일하다. 현대글로비스는 터미널 운영 주체인 BLG로지스틱스그룹과 전용 공간 구축에 관한 합자회사의 설립계약을 맺었다. 
 
독일 북부 브레멘주에 위치한 브레머하펜항은 최근 3년간 연평균 자동차 200만대가 수출입 된 자동차 항만이다. 벤츠, 폭스바겐, BMW 등 독일 대표 브랜드를 포함한 유럽발 완성차 대부분의 선적이 이뤄지는 곳이다.
 
항만 내에는 카이저하펜, 노르드하펜 등 2개의 터미널이 있다. 현대글로비스 단독 사용 공간은 카이저하펜 터미널에 구축될 예정으로 총 5개의 선석 가운데 3개를 전용하고 차량 5000대가량을 야적할 수 있는 10만㎡ 규모 부지도 확보했다.
 
현대글로비스는 2018년 평택항 자동차전용부두를 건설했고 2019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항구 내 신규 완성차 야적장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축구장 143개 면적인 100만㎡에 이르는 자동차 부지를 전용하고 있다.
 
한국, 미국에 이어 유럽에까지 일관물류체계를 구축한 현대글로비스는 이를 적극 활용해 비계열 매출 증가폭을 더욱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당장 지난해 폭스바겐그룹과 체결한 계약 물량 운송에 속도가 더해질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폭스바겐그룹과 5년 장기 해상운송 계약을 맺었다.
 
폭스바겐그룹이 유럽에서 생산한 승용차를 매월 10회에 걸쳐 중국 내 주요 항으로 단독 운송하는데 앞으로는 단독 공간을 사용함으로써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운송할 수 있을 전망이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2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현대글로비스(86280)183,000160,500(-12.3%)
티웨이항공(91810)2,0453,505(71.39%)
아시아나항공(20560)15,20018,650(22.7%)
제주항공(89590)15,70017,150(9.24%)
KSS해운(44450)11,00011,850(7.73%)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