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한·중 대표기업 모은 공동지수 3종 발표
입력 : 2021-12-09 13:26:57 수정 : 2021-12-09 13:26:57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한국거래소는 지난 5월 중국 상해거래소와 체결한 한·중 자본시장 협력사업 추진 양해각서(MOU)의 일환으로 ‘KRX CSI 한·중 공동지수’를 20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CSI(China Securities Index)는 상해거래소와 심천거래소가 합작한 지수산출 자회사다.
 
한·중 공동지수는 글로벌 시장에서 투자자의 관심이 높고 장래 성장성이 큰 기업들을 다수 포함하고 있다. KRX와 CSI가 자국기업을 대상으로 각자 지수를 산출한 후, 양 지수를 50대 50의 동일한 비중으로 결합하는 인덱스 간 결합방식(Index of Index)으로 산출됐다. 각국 지수 내 종목의 편입비중은 유동시총에 따라 결정된다.
 
거래소는 중국시장에 대한 투자수요를 충족하고 양국의 대표기업 및 신성장산업을 동시에 투자할 수 있는 한·중 공동지수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상장된 해외주식형 상장지수펀드(ETF)에 중 중국 ETF에 유입되는 자금의 규모가 급증하고 있다. 중국 ETF 운용자산(AUM) 규모는 지난해 말 1조3400억원에서 지난달 4조8100억원으로 259% 증가했다. 
 
한·중 공동지수는 양국의 우량기업과 최근 투자자의 관심이 높은 전기차, 반도체 관련 대표기업을 대상으로 한 △KRX CSI 한중 대표기업 50 지수 △KRX CSI 한중 전기차지수 △KRX CSI 한중 반도체지수 등 총 3종이다.
 
KRX CSI 한중 대표기업 50 지수는 각국의 산업별 시가총액 상위 2개 종목을 우선 선정하는 등 각국을 대표하는 우량기업 25종목씩 총 50종목으로 구성됐다. 시총 상위종목(한국 50위, 중국 100위) 중에서 한국 10개 산업별, 중국 11개 산업별로 선정했다.
 
지수는 삼성전자(005930), NAVER(035420), 귀주모태주, 닝더스다이(CATL) 등 한·중 양국의 대표 우량기업으로 구성돼 분산 투자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RX CSI 한중 전기차지수는 양국의 전기차 완성업체 및 전기차 배터리 관련 업체 중에서 시가총액 상위 15종목씩 총 30종목으로 구성됐다. 거래소는 지수에 편입된 배터리 6개사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73.4%(10월 기준)로 향후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대표하는 지수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6개사는 CATL, LG에너지솔루션, BYD, SK On, 삼성SDI(006400), Guoxuan이다. 중국 배터리 소재 기업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60% 이상으로 배터리 소재분야에 취약(10% 미만)한 한국시장을 보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KRX CSI 한중 반도체지수는 반도체 산업 밸류체인에서 각국의 시가총액 상위 15종목씩 총 30종목으로 구성됐다. 삼성전자 등 국내 기업의 경우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중국은 비메모리 반도체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육성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공동지수가 ETF 등 다양한 금융상품의 기초지수로 적극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거래소는 중국 외에도 국내 투자자의 관심이 높은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역내시장에 대한 협력을 확대해 다양한 공동지수 개발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