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금융 시대, 빅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 필요"
주금공,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입력 : 2021-12-01 15:17:00 수정 : 2021-12-01 15:17: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데이터·인공지능 기술혁신이 가져온 디지털 전환이 개인의 삶을 바꾸고 기업의 비즈니스 환경과 생태계를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김진경 빅밸류 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하며 "금융 산업에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의사 결정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디지털 주택금융,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도약‘을 주제로 열렸다.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원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핀테크 업계와 주택시장 전문가들의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 대표는 비대면 금융의 혁신이 금융 산업의 경계를 허물고 융합과 경쟁, 지능화와 비대면화의 변화 양상이 가속화 중이라고 진단했다. 김 대표는 "빅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로 데이터 수집 분석 프로세스와 고객 서비스 혁신 경쟁에서 비대면 금융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분석했다.
 
실제로 금융산업은 디지털화로 빠르게 전환 중이다. 고객 수요의 변화와 함께 디지털 기술도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고객 접점 채널도 넓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금융산업도 이러한 변화에 맞춰 새로운 경쟁에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원장도 4차 산업혁명이 금융산업 분야에서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금융플랫폼의 핵심은 빅데이터와 융합“이라며 “금융거래 데이터는 특성상 모든 상품의 소비자행동을 분석할 수 있는 정보가 있어 인공지능을 활용한 금융거래 빅데이터를 분석해 금융과 비금융산업 간 융합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주택금융 분야에서도 고객 편의 제고와 리스크 관리, 포용성 확대 측면에서 디지털 기술의 필요성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별 맞춤형 상품을 설계하고 AI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안전하고 편리한 주택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공사의 화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가 열렸다. 사진/정등용 기자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