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두산중공업, 1.5조원 규모 유상증자…“친환경 사업 투자”
수소터빈 3000억원·해상풍력 2000억원 투자
입력 : 2021-11-26 17:14:05 수정 : 2021-11-26 17:14:05
이 기사는 2021년 11월 26일 17:14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두산중공업이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며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사진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분당두산타워 신사옥. 사진/두산
 
[IB토마토 김형일 기자] 두산중공업(034020)이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며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시장을 선점해 수주를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이같이 설명하며 보통주 8287만2900주를 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액면가는 1주당 5000원으로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하며 실권주가 발생하면 주관 증권사가 전량 인수한다고 덧붙였다.
 
두산중공업은 수소터빈과 해상풍력, 소형모듈원전(SMR) 등에 투자를 진행해 수주 확대를 노린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6년까지 수소터빈 분야에 약 3000억원, 해상풍력 분야에 약 2000억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아울러 두산중공업은 SMR, 청정 수소의 생산·공급, 연료전지, 수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투자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3D 프린팅, 디지털, 자원 재순환 등 신규 사업도 사업화의 속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보탰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IB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견인할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도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일 기자 ktripod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일

안녕하세요 김형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