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소식에 위축…2930선 밀려나
입력 : 2021-11-26 16:38:16 수정 : 2021-11-26 16:38:16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코스피가 4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2930선까지 밀려났다.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우려감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26일 코스피는 전일 보다 43.83포인트(1.47%) 내린 2936.44에 거래를 마감했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828억원, 3758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이 4927억원을 순매수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로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하락하고, 시간외 다우 선물 지수가 1% 넘게 하락했다”면서 “아시아 시장 전반의 약세 흐름이 국내 시장에 부담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세 악화에 따른 유럽을 중심으로 재봉쇄, 이동제한 조치 강화되는 가운데 신종 변이(Nu) 출현으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대됐다”고 강조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 의약품 등이 강한 상승세를 나타냈으며 운수창고, 화학, 섬유의복, 비금속광물, 보험, 우수장비 등 줄줄이 하락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72%)를 제외하고 하락세를 나타냈다.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NAVER(035420), 카카오(035720),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현대차(005380), 기아(000270) 등이 내렸다.
 
코스닥은 전날 보다 9.77포인트(0.96%) 하락한 1005.89로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1283억원을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452억원, 109억원을 순매수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