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탄소세 결단 필요…탈석탄 안하면 더 큰 피해"
보령주민들과 타운홀미팅…"3년 뒤엔 국제경쟁력 잃어"
입력 : 2021-11-20 17:30:01 수정 : 2021-11-20 17:30:01
[충남=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탈석탄,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 과정에서 탄소세를 부과해 탄소 발생을 줄이고, 부담금 중 일부를 탈석탄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종사자 등에게 부여하자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20일 오후 충남 보령 한국중부발전 본사 건물 앞 어귀마당에서 주민들과 타운홀미팅을 갖고 "힘들다고 탈석탄, 신재생 에너지 전환으로 가지 않으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충남지역은 충청 지역에 위치한 60여개의 석탄발전소 중 30개가 있어, 미세먼지 등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곳이다. 주민들은 이 자리에서 에너지 전환에 동의한다면서도 석탄발전소 폐쇄 등으로 인한 일자리 문제, 지역 경기 침체 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보령이든 충남이든 지방 국민이든 자기가 잘못한 것이 아니고 우리 모두가 해야 할 일을 대신하는 것이니 이에 대해 보상도 해야 한다"며 "특별한 희생을 치른 데는 특별한 보상을 해야 정의롭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소세를 부과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 문제"라며 "탄소 부담금을 빨리 부과해서 탄소발생도 줄이고 , 거기서 생기는 부담금 중 일부를 해당지역에서 억울한 사람, 피해입은 사람, 산업전환에 따른 물가상승에 대한 보전용으로 전국민에게 지급하면 모두가 행복하지 않겠냐"고 했다 
 
또 "에너지 인프라에 대해 대대적인 투자를 하면 거기서 일자리가 엄청 생길 수도 있다"며 "(그렇게 하면) 지역에 기회가 생길 수도 있고, 기존 화력발전소 등 종사자들이 그 산업을 전환할 수 있으니 그런 쪽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대대적인 결단이 필요하다"며 "탄소세를 부과하지 않으면 3년 뒤쯤 유럽이나 미국에서 부과할 경우 국제경쟁력을 잃고 다 망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대전 서구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일대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충남=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