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1123억원…전년비 9%↑
매출액 2조1001억원…전년비 10% 개선
입력 : 2021-10-28 09:49:33 수정 : 2021-10-28 09:49:33
대우건설 CI. 이미지/대우건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047040)은 3분기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매출액 2조1001억원, 영업이익 1123억원, 당기순이익 894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보다 10.7% 늘었고, 영업이익도 9.1% 개선됐다. 당기순이익도 59.6% 증가했다.
 
1~3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액으로 6조2465억원을 달성했다. 연간 목표인 9조8000억원의 63.7%를 채웠다. 사업 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 4조2513억원, 토목사업 9546억원, 플랜트사업 6390억원, 기타연결종속 4016억원 등이다. 
 
영업이익 누적치는 5340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3050억원 대비 75.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누적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1% 증가한 3763억원이다. 
 
매출총이익은 8888억원을 올렸고 매출총이익률은 14.2%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은 올해 3분기만에 지난해의 총 당기순이익 2826억원을 넘어섰으며, 영업이익도 지난해 전체 실적의 95% 이상을 달성했다.
 
올해 신규 수주는 7조6316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계획인 11조2000억원 대비 68.1%를 달성했다. 수주잔고는 40조5340억원이다. 연간 매출 대비 4.9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가며 11조6000억원에 가까운 주택건축 착공 수주 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올해 분양 실적은 인허가 및 분양 일정 지연으로 연초 가이던스 대비 다소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도시정비 및 민간도급 사업 부문의 수주 증가로 당초 수주 계획은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은 올해 정비사업으로 총 10개 프로젝트를 확보했다. 금액은 2조7421억원이다. 이외에도 노량진5구역, 과천 주공5단지, 불광1구역, 원주 원동주공 등 4개 프로젝트의 입찰을 진행 중이다. 
 
해외에서는 원청사로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LNG 트레인 7, 수의계약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신항만 사업, 베트남 THT법인 등 양질의 사업장 매출 비중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아울러 리스크 관리로 인한 이익 안정화로 영업이익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토목 사업 분야에서 이라크 알 포 신항만 사업 신규 공사의 매출과 이익이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플랜트 사업 분야에서는 수익성이 양호한 나이지리아 LNG 트레인 7의 매출이 3분기를 시작으로 점차 늘어나는 중이다. 
 
부채비율은 223%다. 2019년말 최고치(290%)에 대비해 67%포인트 감소했다. 장기차입금 비율도 67%로 지난해말(35%) 대비 대폭 늘어나면서, 장단기 차입금 비율이 개선됐다. 순차입금 비율도 지난해말 44%에서 올해 3분기 19%로 줄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나이지리아, 이라크, 리비아 등 거점국가를 중심으로 수주를 이어가고, 베트남 개발사업, 해외 원전 등 타사 대비 경쟁 우위에 있는 전략 공종 위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 성장동력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