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운반선 9713억원 규모 수주
버뮤다 지역 선사 발주…한척당 가격 2015년 이후 최고 수준
입력 : 2021-10-25 10:04:35 수정 : 2021-10-25 10:04:3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삼성중공업(010140)이 총 9713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LNG 운반선 4척을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 운반선 한 척당 가격은 약 2428억원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의 올해 조선 부문 누계 수주 실적이 112억달러로 늘었다. 이는 2007년 조선업 슈퍼 사이클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친환경 선박 수주가 전체의 68%(76억 달러)에 달한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친환경 선박 수주 릴레이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0년 해운의 탄소집약도를 2008년 대비 40%, 2050년에는 70%까지 감축한다는 목표를 정했다.
 
올해 6월 IMO 해양환경보호위원회 76차 회의에서는 2023년부터 현존선 에너지효율지수(EEXI)와 탄소집약도(CII) 등급제 시행을 예고했다. 이번 조치로 현존하는 모든 선박은 선박 제원을 기반으로 계산되는 EEXI를 충족함과 동시에 운항 실적에 따라 계산되는 CII도 매년 감축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에너지저감장치 설치, 최적항로 운항과 저탄소 연료 사용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규제 대응을 위한 선사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으며, 향후 친환경 선박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수주 확대가 선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