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김민재·박규영, 진한 키스로 쌍방 사랑 확인
입력 : 2021-10-22 08:24:29 수정 : 2021-10-22 08:24:2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2TV 수목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김민재와 박규영이 진한 키스로 쌍방향 사랑을 확인했다. 서로의 마음을 알게 된 두 사람은 거침없는 애정 표현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0회에서는 진무학(김민재 분)과 김달리(박규영 분)가 서로의 마음을 키스로 확인하는 장면이 짜릿하게 그려지며 설렘을 자아냈다.
 
앞서 장태진(권율 분) '돈돈 F&B'에서 운영하는 감자탕집을 찾아돈돈 F&B’가 청송 미술관 근처 부지를 매입하고 건설사를 인수하려고 한다는 이야기를 달리에게 전했다.
 
무학은 달리와 태진의 방문에 직접 볶음밥 재료를 들고 그들이 있는 방을 찾았고, 태진의 노골적인 모욕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러나 태진은 돈돈 F&B의 청송 미술관과 관련된 의혹을 말하며 무학을 계속 도발했고, 두사람은 달리를 사이에 두고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쳤다.
 
무학과 달리는 태진과의 만남 이후 혼란에 빠졌다. 특히 달리는 무학의 지난 행동들을 떠올리며, 그가 자신을 이용하려 한 것인지 불안해했다. 달리는 늦은 밤 귀가하는 무학을 기다려 태진의 무례를 먼저 대신 사과했다.
 
무학은 마음에도 없는 막말을 내뱉었다. 그런 무학에 분노한 달리는 그의 뺨을 쳤다. 무학은 달리의 손목을 잡으며 경고했다. 그는 경고를 무시하고 다시 뺨을 치려는 달리를 끌어안고 키스를 했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짙은 키스를 이어갔다.
 
그런가 하면 달리는 화구통에서 마약을 발견한 뒤 충격에 휩싸였다. 달리는 옥탑방과 관장실을 침입했던 나공주(송지원 분)와 관련됐음을 알고 그를 찾아 나섰다. 결국 경찰에 잡히게 된 공주는 주원탁(황희 분)의 취조를 받던 중 김낙천(장광 분)이 자신의 빚을 갚아준 사실을 알고 후회 속에서 눈물을 쏟았다.
 
또 달리는 청송 미술관을 지키기 위해 움직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무학이 '돈돈 F&B'의 사활을 걸고 건넨 자료들을 바탕으로 안상태 의원(박상면 분)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폭로하는 글을 올려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궁지에 몰린 안상태는 누군가를 은밀히 만났고, 그가 쩔쩔매며 만난 이가 태진으로 밝혀지며 충격을 자아냈다.
 
무학은 국민청원을 올린 달리와 단둘이 옥상에서 서로를 자축하며 달달한 로맨틱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달리는 돌직구로 무학 마음에 불을 지폈다. 이에 무학은 새침하게 말한 뒤 침구 정리, 촛불 세팅 등 달리와의 시간을 깨알 준비했다. 그런데 만반의 준비를 한 무학 앞에 안착희(연우 분)가 등장하며설마 두 사람 동거해?”라며 로맨틱 분위기를 깨는 엔딩으로 앞으로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박규영.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