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하나면 된다'…LG, 올인원 스크린 '원퀵' 공개
기업용 화상회의 통합 솔루션 제공
입력 : 2021-10-19 10:00:15 수정 : 2021-10-19 10:00:15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전자(066570)가 뉴노멀 시대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올인원(All-in-one) 솔루션을 제공하는 다목적 스크린을 새롭게 선보인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LG 원퀵(One:Quick)'은 사람들이 일하고, 배우고, 소통하는 방식이 이전과는 다르게 비대면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흐름에 맞춰 고객이 회사 혹은 집 안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집약한 제품이다.
 
4K(3840x2160) UHD 해상도 스크린에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전자칠판 등을 탑재했다.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 기반으로 구동하고, 마이크로소프트(MS)의 임베디드 전용 운영체제 윈도우10 IoT(Windows10 IoT)를 내장해 윈도우 기반 PC에 익숙한 고객은 누구나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올인원 인터렉티브 스크린 LG 원퀵. 사진/LG전자
 
액정표시장치(LCD) 셀(Cell)에 터치센서를 내장하는 '인셀(In-cell) 터치' 기술을 적용했다. 인셀 터치 방식 터치스크린은 사용자가 화면을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해 터치감과 반응속도가 뛰어나다.
 
기본 탑재한 자체 화상 솔루션 '원퀵 리모트 미팅(One:Quick Remote Meeting)' 뿐 아니라 줌(Zoom), 웹엑스(webEX), 팀즈(Teams), 스카이프(Skype), 구글미트(Meet) 등 시중에 출시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LG 원퀵은 △55형 크기 화면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효율을 높여주는 '원퀵 프로(One:Quick Pro, 모델명: 55CT5WJ)' 모델과 △스타트업, 공유오피스 등 중소형 사무실이나 개인 집무실, 서재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43형 크기 일반형 모델 '원퀵(One:Quick, 모델명: 43HT3WJ, 해외명)' 등 화면 크기와 제품 사양에 따라 두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기존에는 화상장비 업체나 화상 솔루션을 선보인 IT 업체들이 기업간거래(B2B) 시장에서 이러한 형태의 협업용 인터렉티브 스크린을 출시해 왔다. LG전자는 비즈니스 현장뿐 아니라 재택근무, 온라인수업 등 고객 일상에서의 작업 효율까지 높여주는 원퀵 솔루션을 앞세워 비대면 협업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배석형 LG전자 BS마케팅실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고객의 일상과 비즈니스의 효율을 높여주는 혁신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