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김용판 "조폭 연루" 주장에 이재명 "명백한 허위"
"근거없는 일방적 주장…국회의원 면책특권 제한해야"
입력 : 2021-10-18 13:23:32 수정 : 2021-10-18 23:02:3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자신이 성남시장 재임 시절 조직폭력배와 연루됐다는 야당 주장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이 후보는 18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옛날에 다 처벌 받았을 것이고, 이 자리에도 없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청장 출신의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과거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박모씨의 진술서와 공익제보서를 공개하며 이 후보와 조직폭력배 간 관계를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코마트레이드'가 국제마피아파의 자금세탁 경로인 것을 알면서도 특혜를 주는 조건으로 (이 후보에게) 20억원 가까이를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줄 때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질의 과정에서 이 후보는 황당하다는 듯 여러 차례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이 후보는 "아무 근거도 없는 조폭의 주장을 이렇게 제시하는 건 옳지 않다"고 반박한 뒤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명백한 허위사실을 국민들 앞에 보여 주고,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가지고 이런 식으로 음해하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진실이 되진 않는다"며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맞받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