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 겨냥해 "주술의 시대로 돌아가"
'최순실 주술' 극복했는데 이번에는 '윤석열 주술'
"민주당 경선, 어떤 결과 나오더라도 승복…원팀 확신해"
입력 : 2021-10-08 11:01:49 수정 : 2021-10-08 11:02:10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촛불혁명으로 극복했던 주술의 시대로 돌아가는 음울한 그림자가 나오고 있다"고 직격했다. 촛불로 '최순실 주술'을 벗어났는데, 윤석열 후보를 통해 다시 주술과 무속의 시대로 회귀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송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고민하는 것보다 대선판이 이상한 침 이야기부터 도사, 왕(王)자에 이르기까지 이상한 (것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유승민 국민의힘 후보 간 벌어진 미신 공방을 최순실 주술에 빗대 꼬집은 것이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런 전근대적이고 주술에 의존하고, 황당한 비약과 편견과 유언비어가 난무하는 대한민국이 아니라 새로운 미래의 대한민국, 수소경제의 대한민국, 한반도 번영의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뛰어가겠다" 말했다. 
 
당 경선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 간 갈등이 한층 격화된 것을 의식한 듯 "네 분 후보 모두 함께 민주화운동 시절부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를 함께 만들어온 동지적 관계"라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승복하고 원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하고 지도부도 앞장서겠다"고 했다.
 
그는 "당 지도부는 특정 후보가 아니라 민주당 원팀으로 민주정부 4기를 창출해야 한다는 사명을 가지고 원팀 민주당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공유한 우리는 동지이자 형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송 대표는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도 맹공을 퍼부었다.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통화 녹취록과 관련해 "국민의힘과 부패 검찰이 한통속이 돼 벌인 고발사주 사건의 추악한 실태가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 역사상 초유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이어 검찰 출신인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본인이 대통령이 되면 이재명 후보를 구속시키겠다는데 검찰을 무슨 대통령 수하조직으로 여기는 이런 황당한 발상이 어디 있느냐"며 "검찰 조직을 사유화한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홍준표 후보는 철저히 수사 촉구를 해야 한다"고 받아쳤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