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전세계 물가상승률 올 가을 정점"
입력 : 2021-10-07 11:09:43 수정 : 2021-10-07 11:09:43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은 전 세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가을 정점을 찍은 뒤 내년 중반까지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6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IMF는 이날 공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의 '인플레이션 공포' 편에서 선진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해 가을 3.6%로 정점에 도달한 뒤 내년 중반까지 약 2%로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흥국과 개발도상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가을 6.8%까지 오른 뒤 내년에 약 4%로 낮아질 것으로 봤다.
 
다만 IMF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급격한 주택가격 상승과 공급 부족 장기화, 신흥국의 계속된 식료품 물가 상승 압력과 통화가치 하락은 물가 상승률이 높은 상태를 더 오래갈 수 있다고 말했다.
 
IMF는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이 전염병 대유행 이후 억눌린 수요와 재정·금융 부양책에 따른 저축 증가, 급등하는 상품 가격, 공급 부족과 공급망 교란 등에서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40%나 오른 국제 식료품 가격은 저소득 국가에 큰 타격을 줬다고 평가했다. 임금의 경우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의 레저, 접객, 소매 등 일부 분야에서 눈에 띄게 증가했지만, 올해 중반까지 경제 전반의 임금 상승이 더 빨라진다는 징후는 거의 없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 5일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올해 세계 성장률이 당초 예상한 6%에 다소 못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선진국은 2022년까지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경제 생산 규모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신흥국은 낮은 백신 접종, 제한적인 정책 대응 등으로 몇 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돼 차이를 보인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백신 공급 등 국제적 협력을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