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마이데이터앱' 적합성 심사 통과
입력 : 2021-09-27 13:34:30 수정 : 2021-09-27 13:34:3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하나카드는 금융보안원이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앱 기능 적합성 심사'를 통과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본허가를 획득한 40여개의 마이데이터 사업자 중 적합성 심사에 합격한 곳은 하나카드가 유일하다. 앞서 하나카드는 지난 7월 본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하나카드는 이번 심사를 계기로 다양한 마이데이터 기능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하나태그'가 대표적이다. 이 서비스는 고객의 소비 내역 분석 결과를 MZ세대에게 익숙한 해시태그로 붙여 사용자의 소비 성향을 알려준다. 해시태그와 관련 있는 하나금융그룹의 금융, 문화, 쇼핑 컨텐츠와 연계해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별 맞춤 가맹점을 추천하는 '핫플레이스' 서비스도 내놓는다.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도 출시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도록 상권분석, 내 가게 경쟁력 진단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이번 심사로 하나카드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안정성을 검증 받았다"며 "고객들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통합 자산관리 및 생활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완성도를 높이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카드는 오는 12월 '원큐페이' 앱에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하나카드가 금융보안원이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앱 기능 적합성 심사'를 통과했다. 사진/하나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