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큐어백 mRNA 백신, 변이 바이러스 중화항체 확인
1세대 후보물질 대비 면역반응·예방효과↑
입력 : 2021-09-01 10:24:52 수정 : 2021-09-01 10:24:52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SK)과 큐어백은 차세대 코로나19 mRNA 백신 후보물질이 전임상시험에서 변이 바이러스 예방효과를 나타냈다고 1일 밝혔다.
 
전임상은 필리핀 원숭이(cynomolgus macaques)를 대상으로 1세대 후보물질 'CVnCoV'와 2세대 후보물질 'CV2CoV'을 각각 12㎍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2세대 후보물질 CV2CoV는 1세대 CVnCoV보다 더 나은 면역반응을 보였으며 항체역가도 높게 확인됐다. 
 
특히 CV2CoV군에서 베타, 델타 및 람다 변이 등 모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가 형성됐다.
 
전임상 데이터 전문은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고르 스플라브스키(Igor Splawski) 큐어백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이번 연구를 통해 2세대 백신 후보물질의 면역반응과 예방효과가 입증됐다"라며 "특히 사람 외의 영장류에서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우려 변이종인 베타, 델타 변이, 관심 변이종인 람다 변이를 대상으로 주목할 만한 효과가 입증됐다"라고 말했다.
 
리노 라푸올리(Rino Rappuoli) GSK 백신 R&D부문 총괄은 "전임상에서 확인된 2세대 mRNA 기반 백신의 강력한 면역반응 및 예방효과는 매우 고무적"이라며 "향후 개발을 진행하는 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