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장원영 코로나19 확진, 연예계 또다시 비상
2021-08-30 08:36:58 2021-08-30 08:36:5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송가인에 이어 장원영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가요계에 또다시 코로나19 비상이 걸렸다.
 
장원영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9"지난 28일 소속 아티스트 안유진과 장원영은 코로나19 확진된 외부 스태프와 동선이 겹쳤다는 연락을 접하고 곧바로 PCR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이날 오전 안유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장원영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장원영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안유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앞서 가수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송가인은 지난 28일 몸이 좋지 않아 병원을 찾아 검진을 진행한 결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오늘 오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시설로 이동,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신인 그룹 루미너스 영빈도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첫 미니앨범 발매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송가인 장원영 확진.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