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오늘부터 민간단체 대북 물자 반출 승인"
취임 1주년 기자회견…"북에 영상시스템 구축협의 제안"
입력 : 2021-07-30 12:53:43 수정 : 2021-07-30 12:53:4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에 맞춰 "오늘부터 잠정 보류되었던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 승인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오늘 오후 2건을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주의 협력에 관련한 사항은 요건을 충족시키는 경우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을) 지속적으로 승인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지난해 9월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 이후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을 보류해 왔다.
 
이 장관은 "북한의 상황, 특히 보건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앞으로 반출 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북한과 인도주의 협력 과정에서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개입시키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남북 민간 교류 협력 재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통신연락선 복구 이후 후속 움직임과 관련해 "영상회담, 안심 대면회담 등 코로나 상황에서도 남북 대화가 가능하도록 남북간 대화 시스템을 조속히 완비해 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29일) 영상회담 시스템 구축 문제를 협의하자고 북측에 제의했고, 북측은 우리 제안을 담은 문건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재해재난과 관련한 남북간 정보교환 방법도 모색해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호우·태풍 등의 기상정보, 공유하천 방류와 관련한 사전통보 등 재해재난 관련 정보교환 문제와 남북이 이미 합의한 감염병 정보 교환을 재개하는 등 추진할 수 있는 방안부터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13개월 만에 복원된 남북 통신연락선에 대해 "천금과도 같은 남북 소통의 통로"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남북대화의 통로가 끊어지지 않고 온 겨레에게 복된 소식을 지속적으로 전할 수 있도록 연락채널을 안정화하고 공고히 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