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유튜버 "'쥴리벽화' 사진 찍자"…보수 유튜버 "대깨문 가라"
입력 : 2021-07-29 18:53:27 수정 : 2021-07-29 18:53:27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종로구 한 서점에 그려진 '쥴리 벽화'를 두고 진보·보수 유튜버들 간 신경전이 벌어졌다.
 
29일 뉴스토마토 취재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관철동 한 중고서점 벽면에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와 함께 김씨의 얼굴을 묘사한 듯한 그림이 게시됐다.
 
쥴리는 김씨 관련 소문에서 나오는 별칭으로, 김씨는 스스로 이에 대한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6장으로 구성된 벽화 중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가 적힌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는 글이 적혀 있다.
 
이 벽화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 관심을 받으면서 전날부터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이날도 7시쯤 현장에 보수 유튜버가 먼저 도착해 벽화를 가로막고 있었다. 이들은 확성기를 대고 "대깨문은 가라" "4·15 부정선거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등 말을 반복했다. 
 
현장에서 소란이 발생하자 경찰도 출동했다.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소음과 교통 방해 등으로 10여건의 신고가 접수된 상태다"라고 말했다.
 
오후에는 이른바 진보 유튜버들도 현장을 찾아 신경전이 벌어졌다. 벽화 사진을 촬영하려는 진보 유튜버들과 이를 막으려는 보수 유튜버들 간 대치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서점 직원은 "사장님도 따로 대응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시끄럽기도 하고 주변 상인들에게 피해가 갈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29일 종로구 한 중고서점 앞 보수 유튜버가 '쥴리벽화'를 막아서고 있다. 사진/표진수기자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