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오늘 국제문화회의 기조연설…북핵 해법 제시
북핵과 한반도 평화 주제…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 이후 발언 주목
입력 : 2021-07-28 06:00:00 수정 : 2021-07-28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8일 외교안보연구소(IFANS) 국제문제회의 화상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핵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 이후 관계 개선에 기대감이 커진 상황에서 정 장관이 어떠한 해결방안을 내놓을 지 관심이 쏠린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의용 장관은 28일 국립외교원이 개최하는 연례 국제학술회의인 '2021 IFANS 국제문제회의' 화상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북핵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하는 이번 회의에서, 정 장관은 세계적 석학들과 함께 북핵문제의 해법과 한반도 평화의 모색, 2021년 이후의 대북정책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는 28~29일 진행되는 IFANS 국제문제회의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이어진 교착상태를 끝내고 북미·남북 대화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창의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분석·전망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선순환시킬 수 있는 외교적 과제들도 논의한다.
 
이번 회의는 28일 오후 8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아시아의 평화'를 주제로 1세션이 진행된다. 29일 오전 10시에는 '2021년과 그 이후: 대안의 모색'을 주제로 2세션이 열린다.
 
1세션 토론자는 존 햄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장,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 등이다. 2세션 패널로는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등이 참여한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양자회의실에서 열린 한·슬로베니아 외교장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