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2분기 영업익 13억…전년비 48%↓
매출 292억…사상 최대 실적 달성
입력 : 2021-07-26 15:25:59 수정 : 2021-07-26 15:25:59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GC녹십자랩셀(144510)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액 292억원, 영업이익 13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잠정 공시했다. 매출액은 역대 최대 실적이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9% 감소한 수치다.
 
사업 부문별로는 코로나19 검체검사 수요가 높아지며 주력 사업인 검체검진 매출이 2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 이에 따라 바이오 물류 매출도 전년 대비 51.6% 성장하며 호실적을 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영위하는 연결 자회사 지씨씨엘도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2.1% 증가하며 외형성장을 이어갔다.
 
영업이익은 전문 인력 확충 등 R&D 비용이 증가하며 일시적으로 영향을 받았다.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50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이어갔다.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상반기 순이익도 63억원을 기록하며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회사 측은 상반기 연구개발비를 매출 대비 15% 수준까지 끌어올렸으며, 'AB101(CBNK+Rituximab)'의 미국 임상 1/2상의 중간 결과가 빠르면 올해 말 발표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과 기술이전료 유입 등 하반기에도 매출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라며 "경영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