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 647건…얀센 56% 가장 많아(종합)
얀센 364건·화이자 145건·AZ 138건
돌파감염 중 위중증 4명·사망자 0명
입력 : 2021-07-21 15:48:02 수정 : 2021-07-21 15:48:02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2주 뒤 확진되는 '돌파감염' 추정 사례가 현재까지 647건 발생했다. 이 중 얀센 백신은 364건으로 가장 많았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접종완료 540건 중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모두 64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8일까지 집계됐던 돌파감염 사례 252건보다 395건 많은 수치다.
 
백신 종류별로는 얀센이 364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화이자가 145건, 아스트라제나카(AZ) 138건 등이다.
 
접종 10만명당 발생 비율은 얀센이 32명, AZ 14.1명, 화이자 4.4명으로 집계됐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모든 백신에서 돌파감염은 시간 경과에 따라 나타날 수 있어 이례적 내용은 아니다”며 “당국은 백신 접종 이후 특이증상 발생을 계속 모니터링해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돌파감염자 중 얀센 백신의 비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 대상자의 차이가 있다"며 "활동량이 많은 (젊은)사람이 (돌파감염)에 많이 걸렸고, 또래집단을 통한 전파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돌파감염의 경우 상태가 위중증으로 악화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영준 역학조사팀장은 "돌파감염이 되더라도 중증으로 이행될 확률은 낮다"며 "예방접종 효과 중 중증예방 효과가 90%, 사망은 100% 예방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정 사례 647명 중 위중증으로 진행된 사람은 4명이며, 현재까지 사망자는 없다"고 덧붙였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접종완료 540만건 중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모두 647건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경기 안성병원 코로나19 치료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