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유죄 확정' 야 주자들 "문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대법 '징역 2년' 확정에 홍·윤·최 일제히 비판
입력 : 2021-07-21 14:12:46 수정 : 2021-07-21 14:12:46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연루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자 야권 대선 주자들이 일제히 '헌법파괴'와 '사필귀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정권 출범의 정당성을 상실했다"며 "김 지사는 문재인 후보의 수행비서였기 때문에 김 지사의 상선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며 청와대를 겨냥했다.
 
홍 의원은 "지난 대선 여론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던 저나 안철수 후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최소한의 조치로 사과는 해야 하지 않나"며 "조작된 여론으로 대통령이 되었다면 대국민 사과라도 해야 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역시 지난 대선 출마자인 유승민 전 의원도 "헌법 파괴에 대한 징벌로서 사필귀정"이라며 "댓글 조작으로 당선된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 문 대통령은 최측근의 헌법 파괴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라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드루킹 사건의 사실상 최대 수혜자인 당시 민주당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나와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여론조작'에 초점을 맞춰 논평을 내놨다.
 
윤 전 총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은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 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결국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이어지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민의를 왜곡하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도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한다"며 "오늘날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다.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21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연루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자 야권 대선 주자들이 일제히 '헌법파괴'와 '사필귀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